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어느 수화 통역사의 메탈 음악 통역 화제

수정: 2018.07.18 11:00

확대보기

▲ 유튜브 영상 캡처


최근 미국 텍사스주에서 열린 메탈 음악 콘서트에서 한 수화 통역사가 주목을 받았다. 뛰어난 표현력으로 메탈 음악을 실감 나게 전하는 모습이 영상에 찍혀 화제가 됐기 때문이다.


그 주인공은 멕시코 출신 수화 통역사 프레디 이바라(48). 한 팬이 촬영해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린 영상에는 메탈 음악 ‘앤젤 오브 데스’(Angel of Death)가 흘러나오자 풍부한 몸짓으로 노래를 전달하는 이바라의 모습이 담겼다. 노래의 분위기를 전달하려고 실감 나는 표정까지 지어 보이는 그의 모습은 우스꽝스럽기까지 하다. 누리꾼들은 그의 열정에 응원의 댓글을 달고 있다.

영상팀 seoultv@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Tv'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