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따뜻한 세상] “군인 두 분이 순식간에 뛰어가서 운전자를 구출했어요”

수정: 2021.07.08 09:32

확대보기

▲ 사진, 영상=유용현씨 제공

교통사고 현장에서 적극적으로 구조 활동을 펼친 군인과 시민들 사연이 알려져 화제입니다.

사고는 지난 1일 오후 12시쯤 서울 강서구 김포 방면 올림픽대로 위에서 발생했습니다. 4차로 중 3차로를 주행 중이던 15톤 화물트럭 타이어가 갑자기 터지면서 1차로 쪽으로 전도됐습니다. 이 여파로 옆차로를 달리던 아우디 승용차까지 뒤집히는 사고를 당했습니다.

눈앞에서 사고를 목격한 유용현(36, 경기도 시흥시)씨는 즉시 경찰에 신고했고, 군인 2명은 1.8m 축대를 뛰어넘어 사고 현장으로 달려갔습니다. 유씨를 포함한 시민 6여명도 가던 길을 멈추고 사고지점에서 피해자 구조를 도왔습니다.

현장에 제일 먼저 도착한 군인들은 화물트럭의 깨진 앞유리를 손으로 뜯어낸 뒤 신속하게 운전자를 구조해 안전한 곳으로 이동시켰습니다. 뒤집힌 승용차 운전자는 안전벨트를 맨 채 거꾸로 매달려 있어 구조에 어려움을 겪었지만, 10여분 뒤 도착한 119구조대원들에 의해 무사히 차에서 빠져나올 수 있었습니다.

사고 피해 시민들을 구조한 군인들은 해병대 2사단 선봉여단 11대대 소속 김민성 중사(수송정비담당)와 박준영 하사(의무지원담당)로 밝혀졌습니다. 당시 차량 수리를 위해 서울 강서구 소재 정비소에 출장 나왔다가 복귀 중 사고 현장을 목격한 상황이었습니다.

유용현씨는 서울신문과 전화인터뷰에서 “군인 두 분이 뛰어가시더니 한 치의 망설임 없이 운전자를 구출했다”며 “선뜻 나서기가 두려웠을 텐데, 바로 달려가서 구호조치 하는 걸 보니 대단하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그는 “(위험에 처한) 시민을 구조해 주셔서 감사하고, 아직은 대한민국이 따뜻한 사회라는 것을 느꼈다. 저도 그런 마음가짐을 가지고 살아야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덧붙였습니다. 더불어 자신도 해병대 출신이라고 밝힌 유씨는 “해병대 파이팅! 이라고 외쳐주고 싶다”며 감사와 응원을 전했습니다.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Tv'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