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은기자의 왜떴을까TV] ‘마인’ 이현욱 “뺀질거리는 이미지 벗으려 두 배로 노력”

수정: 2021.07.12 16:29


최근 종영한 tvN 드라마 ‘마인’으로 스타덤에 오른 배우 이현욱이 “‘단명의 아이콘‘ 김갑수 선배를 이겨보고 싶다”고 말했다.

배우 이현욱은 최근 유튜브 채널 ‘은기자의 왜떴을까TV’에 출연해 작품에서 자주 단명하는 데 대해 “어설프게 살아있을 바에는 빨리 가는게 낫다”면서 “(작품에 들어가면) 주변에서 죽는지 안 죽는지부터 물어본다. 빨리 안 죽으면 이상하게 생각하더라”고 말했다.

이현욱은 드라마 ‘타인은 지옥이다’, ‘모범형사’, 영화 ‘살아있다’ 등의 작품에서 역할마다 단명했고, ‘마인’에서도 그가 연기한 한지용은 극 후반부에 죽음을 맞이했다. 그는 “젊은 배우들 중에서는 제가 가장 많이 죽었을 것 같은데, 김갑수 선배를 이겨보고 싶다”고 말했다. 김갑수 역시 출연작마다 단명해 ‘단명 전문 배우’라는 수식어를 얻었다.

한국예술종합학교 연기과 출신으로 2010년 데뷔한 이현욱은 “도시적인 이미지와 달리 저는 시골에서 태어났는데 뺀질거리는 이미지가 있어서 두 배로 노력을 했던 것 같다”고 털어놨다.

확대보기


이현욱은 이번 작품에서 강렬하면서도 서늘한 사이코패스 한지용 역을 맡아 ‘미워할 수 없는 악역’으로 인기를 모았다. 그는 “사람들이 통상적으로 싫어하는 행동들을 캐치해서 쓰는 재미도 있고, 그걸 사람들이 무서워하거나 싫어할때 느끼는 희열도 있다”고 말했다.

극중에서 정서현, 서희수, 강자경 등 세 여성의 ‘공공의 적’이 된데 대해 “촬영장에서 연기를 위해서 더 외로워지려고 노력했다”고 말했다. 이어 화제를 모았던 강자경(옥자연)과의 키스신에 대해 “NG는 안 났는데, 제가 봐도 너무 길게 나와서 보기가 좀 힘들었다”고 말했다.

한편 그는 넷플릭스 드라마 ‘블랙의 신부’ 남자 주인공으로 일찌감치 낙점돼 톱스타 김희선과 호흡을 맞출 예정이다. 차기작에서도 자수성가한 컴퓨터 게임 회사 CEO 역할을 맡았다. 그는 “이번에는 다소 캐주얼한 재벌 역을 맡았는데, 재벌 연기를 하면 현실과의 차이가 많아 집에 가면 조금 허탈하다”면서 “‘마인’을 촬영하면서도 고가의 소품들이 많아서 제 집에서 제가 불편했다”면서 웃었다.

네이버TV 및 유튜브 채널 ‘은기자의 왜떴을까TV’에서는 이현욱의 <한지용 대국민 사과 단독 공개>를 만나보실 수 있습니다.

글 이은주 기자 erin@seoul.co.kr
영상 박홍규 문성호 김형우 김민지 기자 gophk@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Tv'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