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영상] ‘쥴리 벽화’ 등장에 보수 지지자들 ‘차벽’으로 맞불

수정: 2021.07.29 15:57

최근 서울 종로구의 한 서점 벽면에 야권 유력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배우자 김건희씨를 비방하는 내용의 벽화가 등장했다. 벽화에는 김씨를 연상케하는 여성 그림과 함께 ‘쥴리의 꿈! 영부인의 꿈!’이라고 적혔다. ‘쥴리’는 일명 ‘윤석열 X파일’ 등에 등장하는 김씨 별칭으로 그가 과거 강남 유흥업소에서 일할 당시 사용한 예명이라는 주장에서 비롯됐다.

확대보기

▲ 29일 서울 종로구의 한 서점 벽면에 그려진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배우자 김건희 씨를 비방하는 내용의 벽화를 보수단체 관계자들이 차량으로 막아서고 있다.
앞서 지난달 김건희씨는 자신이 ‘강남 유흥주점의 접객원 쥴리였다’는 루머에 대해 “누가 소설을 쓴 것”이라고 해명했다.
윤석열 대선 예비후보 캠프는 지난 27일 김건희에 대한 루머가 확산되고 있는 것에 강력히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2021.7.29
뉴스1

그 옆에는 ‘쥴리의 남자들’이라는 문구와 함께 ’2020 아무개 의사‘, ’2005 조 회장’, ’2006 아무개 평검사‘, ’2006 양검사’, ’2007 BM 대표‘, ’2008 김 아나운서’, ’2009 윤서방 검사‘라는 글이 쓰였다. 이에 보수 지지자들은 논란이 된 벽화를 가리기 위해 서점 벽면에 차벽을 세우는가 하면 현 정권과 여당을 비판하는 내용의 방송을 이어갔다.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김형우 기자 hwkim@seoul.kr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Tv'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