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많은 돈은 아니지만…” 돼지 저금통 형제에 미소가 절로

수정: 2022.01.06 08:00

확대보기

▲ 오경민, 누리 형제가 종이가방 손잡이를 한쪽씩 들고 금학지구대에 들어오는 모습. [충남경찰청 제공]

“저희보다 어려운 사람들을 도와주고 싶어요. 많은 돈은 아니지만 좋은 곳에 써 주세요”

지난달 30일 오후 4시쯤 충남 공주경찰서 금학지구대 현관 앞에 종이가방 하나가 배달됐다. 남자 초등학생 두 명이 들고 온 종이가방 안에는 돼지 저금통 3개와 손편지 2통이 들어 있었다. 저금통에는 동전과 지폐를 합쳐 100만 8430원이 담겨 있었다.

편지에는 “게임기를 사려고 모은 돈인데 어려운 사람을 위해 써 달라. 많은 돈은 아니지만, 저희보다 어려운 사람을 돕고 싶다”는 부탁의 글과 “경찰관 아저씨 감기 조심하세요”라는 인사가 연필로 꾹꾹 새겨 있었다.

종이가방을 처음 본 것은 윤여선(37) 순경이다. 윤 순경과 직원들은 가방을 놓고 간 주인공을 확인하기 위해 폐쇄회로(CC)TV를 확인했다. 영상에 담긴 두 소년은 종이가방 손잡이를 한쪽씩 나눠 잡고 지구대 앞마당으로 들어섰다.

소년들은 지구대 출입문을 여는가 싶더니, 이내 종이가방만 놓고 황급히 뛰어간다. 안에서 이들을 본 경찰관이 곧장 따라 나오지만, 소년들은 이미 사라진 후였다. 눈 쌓인 파출소 앞마당에는 이들의 발자국만 남아 있었다.

윤여선 순경은 서울신문과 통화에서 “눈 오는 날이었다. 초등학생 두 명이 무거운 물건을 들고 오는 걸 보고, 문을 열어주기 위해 나갔다”면서 “그런데 학생들이 종이가방만 두고 달려갔다. 제가 쫓아갔는데, 이미 사라지고 없었다”고 말했다. 

1년차 새내기 경찰인 윤 순경은 “학생들을 보고, 제가 초임 때 마음을 뒤돌아보는 계기가 되었다. 저희 직원들도 다 같이 따뜻한 마음을 가지게 된 것 같다”며 “앞으로 아이들이 지금처럼 따뜻한 마음을 가지고 컸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전했다.

경찰관들은 저금통 겉면에 적힌 이름을 보고, 인근 초등학교를 수소문한 끝에 학생들의 신원을 확인했다. 이들은 공주교동초등학교에 다니는 오경민(12, 5학년)·오누리(10, 3학년) 형제였다. 두 학생은 평소에도 어려운 이웃을 위해 다양한 실천을 이어온 것으로 알려졌다.

확대보기

▲ 오경민, 누리 형제가 공주 금학지구대에 두고 간 저금통과 현금. [충남경찰청 제공]

이들 부모와 통화한 신창현(58) 금학지구대장(경감)은 “형제는 매년 저금통에 돈을 모아 어려운 이웃을 도와주고 있다는 말을 들었다”며 “이번에도 기부할 곳을 찾던 중 경찰서에 가져다주면, 경찰관들이 어려운 사람들을 도와줄 거라는 생각을 했다고 한다”라고 전했다. 

이어 신 대장은 “코로나19로 모든 사람이 어려운 시기다. 이 일을 계기로 모든 사람이 따뜻한 마음을 가졌으면 하는 바람”이라며 “우리 모두 어려운 사람들을 조금씩 도와준다면 세상이 따뜻해지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공주경찰서는 형제가 전달한 기부금과 금학지구대 직원들이 1년간 모은 돈을 보태 충남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전달했다. 또한, 초등학생들의 방학이 끝나는 2월 16일 이후 두 학생에게 표창장을 줄 계획이다.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Tv'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