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영상] 도로 위 고장으로 멈춰 선 트럭 밀어준 환경미화원

수정: 2022.02.21 19:05

확대보기

▲ 21일 오전 강원도 춘천시 근화동의 한 도로에서 고장으로 멈춘 트럭을 환경미화원이 밀고 있다. [사진=독자 제공]

고장으로 도로 한가운데 멈춘 트럭을 발견하고 도움의 손길을 건넨 환경미화원 사연이 알려졌다.

제보자 조모(32, 강원도 춘천)씨에 따르면, 오늘(21일) 오전 8시 20분쯤 강원도 춘천시 근화동 왕복 6차선 도로에서 트럭 한 대가 고장으로 멈췄다. 출근 시간에는 교통량이 많은 곳이다. 트럭을 갓길로 옮겨야 하는데, 기사 혼자서는 여의치 않은 상황이었다.

트럭기사는 인근에 있던 환경미화원 A씨에게 도움을 청했다. A씨는 하던 일을 멈추고 지체 없이 도로에 멈춰 선 트럭으로 발걸음을 옮겼다. 장갑을 고쳐 낀 A씨는 곧바로 트럭 뒤에서 있는 힘껏 밀기 시작했다. 뒤따르는 차량을 향해 수신호를 보내며 안전도 확보했다.

A씨의 도움으로 트럭은 안전하게 갓길로 이동했다. 이후 A씨는 충남 번호판을 단 트럭 차주를 대신해 보험사에 현재 위치를 설명해주기도 했다. 이 모든 과정을 제보자 조모씨가 출근 중 목격했고,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사연을 공개하면서 알려졌다.

조씨는 서울신문과 통화에서 “환경미화원께서 차를 밀 때 처음에는 잘 밀리지 않았다”면서 “도와드릴까 생각했지만, 출근 시간이라 고민하고 있었다. 다행히 환경미화원께서 반동을 이용해 잘 밀어주시는 걸 보고 내리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코로나19 영향으로 (모두 힘들기 때문에) 도움을 주는 분들을 보기 힘들었는데, 서로 돕는 모습을 보니 아름답게 보였다”며 “그런 선한 영향력이 퍼져서 우리 사회가 더 아름다워지면 좋겠다는 생각이 든다”고 덧붙였다.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Tv'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