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영상] 버스에 두고 내린 350만원 든 가방 찾아준 경찰관

수정: 2022.02.23 17:23

확대보기

▲ 큰고개지구대 직원들이 60대 어르신 가방을 찾기 위해 모여 있다. [대구경찰청 제공]

시내버스에 현금 350만원이 든 가방을 두고 내린 60대 어르신이 경찰의 도움으로 무사히 가방을 되찾은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대구경찰청에 따르면, 지난달 22일 오후 9시 20분쯤 대구동부경찰서 큰고개지구대에 A(68·여)씨가 찾아와 “401번 시내버스에 현금 350만원이 든 가방을 두고 내렸다”며 떨리는 목소리로 말했다. 경찰관은 A씨를 진정시킨 뒤 차분히 이야기를 들었다.

이날 동구청역에서 지인들과 버스에서 하차한 A씨는 뒤늦게 가방을 두고 내린 사실을 알았다. 이미 버스는 떠난 후였다. 발을 동동 구르던 A씨는 인근 지구대가 생각났고 경찰에게 도움을 청하려고 한달음에 찾은 것이다.

근무하던 이가은 순경과 동료 경찰관들은 먼저 A씨가 이용한 401번 시내버스 노선을 파악했고, 해당 버스 차고지 관할인 공산파출소에 협조를 요청했다. 오전 9시 40분쯤 버스회사를 통해 운전기사와 연락이 닿았다. 다행히 A씨의 가방은 버스 안에 있었다. 신고 접수 20분만이었다.

버스 기사는 A씨 가방을 버스 종점에서 기다리던 공산파출소 경찰관에게 전달했다. 가방을 찾았다는 소식을 들은 A씨는 해당 파출소로 이동해 350만원이 든 가방을 돌려받았다.

사건을 담당한 이가은 순경은 “가방을 찾은 이후 신고자께서 감사하다며 연락을 주셨다. 저희는 돈을 빨리 찾을 수 있어 다행이라고 말씀드렸다”며 “돈을 잃어버리셨다고 해서 당연히 빨리 찾아 드려야겠다는 생각으로 한 건데, 많은 분이 칭찬해주셔서 부끄럽다. 더 열심히 일하겠다”고 말했다.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Tv'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