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나를 잡아가는 거예요?” 도로 위에서 실랑이하는 할머니와 경찰관, 왜?

수정: 2022.02.25 15:03

확대보기

▲ 김남윤 순경이 도로 위를 걷던 할머니에게 자초지종을 묻고 있다. [충북경찰청 제공]

“할머니 저희가 댁까지 모셔다 드릴게요.” “됐어요. 그냥 걸어가면 돼요.”

차들이 쌩쌩 달리는 도로 위에서 경찰관과 70대 어르신 사이에 작은 실랑이가 벌어졌다. 경찰관은 “위험하니 순찰차로 집까지 모셔다 드리겠다”고 설득했고, 어르신은 “괜찮다”며 손사래를 쳤다. 이들 사이에 무슨 일이 있던 걸까?

충북경찰청에 따르면 지난달 14일 오전 11시 30쯤 “할머니가 도로 중앙분리를 따라 걸어가고 있다”는 신고가 경찰에 접수됐다. 음성경찰서 설성지구대 윤동한 경위와 김남윤 순경(현 금왕지구대)은 지령을 받고 즉시 현장으로 출동했다.

두 경찰관은 음성읍 소여리 인근 37번 국도 위에서 74세 어르신을 발견했다. 어르신은 중앙분리대를 따라 위태롭게 걷고 있었다. 운전자들이 뒤늦게 어르신을 발견하고 급히 핸들을 돌려 차선을 변경하는 상황도 발생했다.

김 순경은 즉시 순찰차에서 내려 경광봉을 흔들며 어르신에게 달려갔다. 그를 본 차량은 속도를 줄이며 멈췄다. 김 순경은 차도를 가로질러 할머니를 갓길로 안전하게 인도했다.

갑작스러운 경찰의 등장에 놀란 할머니는 “집에 잘 가고 있는데 왜 그러냐. 나를 잡아가는 거냐”라며 당황한 모습을 보였다. 김 순경은 “차가 많이 다녀서 걷는 게 위험하다”면서 할머니를 안심시켰고, 순찰차로 이동할 것을 제안했다.

경찰관의 긴 설득 끝에 어르신은 순찰차에 몸을 실었다. 경찰관의 도움을 받은 어르신은 4km 떨어진 집에 무사히 도착했다. 그제야 안도한 할머니는 경찰관들에게 “바쁜데 죄송하다”며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김 순경은 서울신문과 통화에서 “출동할 때는 몸이 편찮으신 분인가라고 생각해 혹시나 사고가 날까 걱정했다”며 “할머니께서 걸어가시던 도로가 큰 차들이 많이 다니고 빨리 달리는 곳이다. 사고 날 위험이 있어 할머니를 발견하자마자 급한 마음에 뛰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할머니께 여쭤보니까 외출했다가 귀가하던 중이었는데, 그 도로로 가는 게 빠를 것 같아 그랬다고 말씀하셨다”며 “큰 사고 없이 잘 귀가 조치해 다행”이라고 덧붙였다.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Tv'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