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백종원의 예산 맥주축제, ‘NO바가지요금’ 잘 지켜졌을까 [영상]

수정: 2023.09.04 09:08

최근 바가지요금 논란으로 일부 지역 축제가 비난을 받은 가운데,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를 중심으로 바가지요금 근절 캠페인을 진행한 ‘2023 예산 맥주페스티벌’이 열렸다.

지난 1일부터 사흘간 충남 예산시장 일대에서 진행된 이번 축제는 첫날부터 엄청난 인파가 몰렸다. 시장 내부 테이블 100여 개는 빈자리를 찾기 어려웠고, 맥주와 함께 각종 판매 음식들을 먹는 인파로 북적였다.

확대보기

▲ 유튜브 ‘백종원 PAIK JONG WON’ 채널

이번 축제는 백종원 대표뿐만 아니라 지역 상인들이 모두 합심해 바가지요금 근절에 특히 신경을 썼다. 예산시장은 백 대표가 지난 1월 ‘전통시장 살리기 프로젝트’를 시작한 이후 전국적인 명소가 됐지만, 일부 숙박업소와 음식점에서 바가지요금 논란이 불거진 바 있다. 앞서 백 대표는 최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서 “축제 기간 동안 돈을 벌 수 있는 기회가 돼선 안 된다는 게 제 생각”이라며 바가지요금 논란이 재발하지 않도록 주의를 당부하기도 했다.

이에 예산군은 지난달 28일 백 대표와 시장 상인들과 함께 간담회를 열고 바가지요금 근절에 동참하는 ‘환영해유’란 홍보문구를 만들었다. 예산시장 인근 상인들이 방문객 환영의 마음을 담아 축제기간 동안 할인 또는 증정 등의 이벤트를 진행한 것으로, 참여 업주는 식당 입구에 ‘환영해유’가 적힌 노란색 포스터를 부착한다.

실제 이날 축제 현장과 예산시장 인근에는 ‘환영해유’ 문구가 담긴 현수막을 게시한 식당과 매장들이 여럿 보였고, 이들 가게에선 각종 음식과 음료의 가격을 일부 인하하거나 전반적으로 저렴한 가격대의 음식을 찾아볼 수 있었다.

확대보기

▲ 지난 1일 예산시장 인근 식당과 카페에 걸린 ‘환영해유’ 포스터

이번 축제 기간동안 맥주 가격을 인하하기로 결정한 식당 주인 안종숙(54)씨는 “(방문객들이) 처음 왔을 때 바가지요금 안 하고 이미지가 좋게 남으면 다음에 또 재방문할 거 아니냐”라며 “(평소) TV를 통해 축제에서 바가지요금을 씌우는 모습을 나쁘게 봤다. 우리는 안 그랬으면 하는 마음이 있어 동참하게 됐다”고 밝혔다.

지역 축제마다 바가지요금 논란이 빚어졌지만, 이번만큼은 ‘착한 가격’에 시민들의 반응은 긍정적이었다. 축제를 찾은 현주영(29)씨는 “(다른) 지역에서도 축제를 많이 진행하는데 좀 많이 비싸거나 그런 경우가 많아서 아쉬웠다”며 “닭강정도 한 컵에 4000원이고 떡볶이도 1000원이어서 너무 저렴하게 즐길 수 있어 좋은 것 같다”고 말했다.

‘바가지요금을 근절하자’는 캠페인 취지에도 대체로 만족하는 분위기였다. 하동식(31)씨는 “전에 참여한 축제에선 바가지가 심했는데, 지역 상인분들이 협력한 덕분에 합리적인 가격으로 맛있게 먹으니 굉장히 만족스럽다”고 전했다.

예산군청에 따르면 이윤을 남기는 것보다는 지역을 살리는 데 중점을 두고 축제를 준비했다는 설명이다. 천홍래 예산군청 혁신전략팀장은 “지역의 특색을 살린 맛있는 음식과 저렴한 가격이 (축제의) 컨셉”이라며 “지역 상인들도 자발적으로 일부 품목에 할인 가격을 해 주셨고, 축제기간동안 다 같이 지역을 살려보고자 한다”고 말했다.

임승범 기자·김종선 인턴기자

서울EN연예 핫이슈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Tv'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